2018년 10월 21일 오후 1:35

영화 "퍼스트맨"을 보았다.

 

우주 관련 영화라는 것만 알고 보기 시작했는데 영화 제목이 뭐였는지 기억이 안 나더라.

그런데, 영화 제목은 영화가 끝날 때까지 나오지 않았다.

그마저도 그 순간 딴짓하느라 영화 제목을 못 봤다.

결국 동행자에게 물어보고 제목을 알았는데, '아!' 하게 만드는 제목.

 

누군가 인터스텔라 생각하면 안 된다 했다던데, 인터스텔라와는 완전 다른 장르인 거 같았다.

실은 인터스텔라가 도대체 무슨 영화인지 잘 모르겠다. 그냥 SF인건가. 드라마인가.

무슨 얘기를 하려고 했던 건지 난 잘 이해하지 못 했었다.

 

"퍼스트맨"도 도대체 무슨 영화인건가 하면서 보기 시작했고,

영화를 다 보고 나서 깨달은 건,

그들이 겪어야 했던 그 감정 묘사가 탁월한 영화였던 거 같다.

 

 

감독: Damien Chazelle (라라랜드 감독)

주연: Ryan Gosling (라라랜드에서도 주연 배우), Claire Foy

 

 

줄거리 더보기

 

 

이 영화는 암스트롱 관점에서 쓰여진 소설을 기초로 만들었다고 한다.

재미로 보는 영화는 아닌 거 같다.

그래서 달에 착륙하는 장면 등으로 볼거리를 주기 위해 IMAX 로 촬영하지 않았을까 싶다.

그리고 음악도 적재적소에 잘 사용한 거 같다. (이제 생각해 보니 라라랜드 영화감독이라 그런가 싶다.)

 

잘 봤다.

관심도 없고, 그저 남의 이야기로만 봤던 우주 전쟁.

그 과업을 이루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피땀이 소비되었는가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되었다.

 

그리고 영화 중간에 면접 장면에서 나오던 얘기가 참 와 닿았다.

위치에 따라 보는 것이 달라진다. 나도 새로운 시각을 가지고 멀리서 볼 필요가 있겠다 싶다.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극히 주관적 리뷰+줄거리 - 영화 [퍼스트맨]  (0) 2018.10.21
영화 [명당]  (2) 2018.09.19

2018년 9월 26일.

서울숲 5시 공연은 '시지푸스처럼' 이었다.

 

9월 28, 29, 30일은 DDP에서 여러 거리예술이 예정되어 있다.

시지푸스처럼은 30일 5시.

일정은 페북을 참조 하란다.

www.facebook.com/SeoulStreetArtsCreationCenter

 

4시 40분도 되기 훨씬 전부터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아무래도 리허설을 조금씩 하기 때문에 다들 구경 삼아 모이는 거 같다.

 

 

시지푸스처럼은,

신화 속 시지푸스 (Sisyphus, 시시포스) 가 영원한 형벌을 받는 모습을 현대인의 삶과 비교하여 보여주는

서커스가 섞인 공연이라고 할 수 있다.

시지푸스는 신들을 기만한 죄로 바위를 산꼭대기에 올려놔야 하는 형벌을 받는데,

이 바위가 산꼭대기에 다다르면 다시 아래로 굴러 떨어져 끝나지 않는 형벌을 받게 되는 것이다.

 

서커스라는 단어를 쓰기에는 조금 조심스러운데,

대부분의 묘기는 트램펄린 위에서 펼쳐진다.

물론 트램펄린이 쉽다는 건 아니고 일반적인 이미지의 서커스는 아니라는 거다.

 

 

 

이렇게 힘겹게 외줄을 타는 이를 돕는 수호신 같은 존재가 있다.

 

 

 

이를 더욱더 힘들게 방해하는 존재도 있다.

유일한 여자 출연자였는데, 혼자 가장 표정 연기를 많이 하셨고 잘 하셨다.

 

 

마지막은 점점 극복해 나가는 모습이겠지?

 

 

 

 

공연은 5시 조금 넘어 시작해서 35분 정도 계속 된다.

시간 가는지 모르고 봤다.

 

짧고 간단해 보이는 공연이었는데도,

출연자들의 복근이 아주 탄탄했다. (자랑하듯 웃통 벗고 보여주며 끝난다는 점은 좀 재미있다)

 

좋은 공연 잘 봤습니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리예술 [시지푸스처럼]  (1) 2018.09.27
만화책 [내 ID는 강남미인] 사다.  (0) 2018.09.22
  1. 2018.10.01 17:56

    비밀댓글입니다

만화책 [내 ID는 강남미인]

1권, 2권은 샀고, 3-5권은 예약을 해두어서 이제 오고 있다.

 

요새는 웹툰이 대세인데,

하루하루 한 편씩 볼 때는 그냥 폰으로 보더라도,

이렇게 완결된 작품 한꺼번에 볼 때는 책이 편하다.

 

인터넷으로 구매하는 금액이나 책을 사는 금액도 비슷하거나 책이 조금 더 비싼 거 같긴 하지만,

두고두고 다시 보기엔 책이 좋다. (권당 12000원, 총 5권)

이럴 땐 내가 나이가 너무 들었나 싶긴 하지만, 읽는 건 종이가 더 편하긴 하다.

 

(근데 이제보니 지금은 무료로 볼 수 있나 보다. 내가 보고자 했을 땐 유료였는데... 또르르)

 

여튼 드라마까지 만들어진 작품이니 기대된다.

 

 

 

 =======================

 

근데 막상 책으로 읽어보니 보기가 좋지 않다.

각 장마다 글의 순서가 뒤죽박죽이다.

어느 장은 왼쪽에서 오른쪽,

어느 장은 위에서 아래

심지어 어느 장은 오른쪽에서 왼쪽인 거 같기도 하다. ㅠ

 

내용은 심쿵인데, 책은 아쉽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리예술 [시지푸스처럼]  (1) 2018.09.27
만화책 [내 ID는 강남미인] 사다.  (0) 2018.09.22

+ Recent posts